감상 (感想)

[블루레이] 블루 발렌타인 _ 가장 아름답고 쓰라린 사랑의 순간들

블루 발렌타인 (Blue Valentine, 2010)
가장 아름답고 쓰라린 사랑의 순간들

최근 블루레이로 발매된 ‘블루 발렌타인’. 그 덕에 오랜만에 이 영화를 다시 보게 되었다. 그 당시 가장 좋아하던 배우 미셸 윌리엄스와 ‘드라이브’로 주목받던 라이언 고슬링이 함께 출연했다는 사실과 두 사람이 함께 한 환상적인 예고편에 끌려 홀린 듯 극장을 찾게 되었던 ‘블루 발렌타인’은 아직까지도 로맨스 영화 가운데 한 손에 꼽을 정도로 좋아하는 영화다. 사랑이라는 감정의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담아내는 동시에 무서울 만큼 현실적인 아픔의 이면을 고스란히 담아낸 이 작품이 주는 무게감과 여운은 사라지지 않고 그대로 남겨졌다. 마음 한 구석에 남겨져 있던 이 여운을 다시 꺼내는 건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영화 속 딘과 신디의 얼굴을 보는 순간 바로 그때로 다시 돌아갈 수 있었으니까.

영화는 딘 (라이언 고슬링)과 신디 (미셸 윌리엄스)의 러브 스토리를 그 시작과 현재의 모습을 교차하는 방식으로 묘사한다. 처음 느꼈던 두근거림과 말로 다 표현하기 어려운 사랑의 감정을 아름답게 담아내는 동시에, 현재 아이의 부모로서 현실과 싸우고 있는 두 사람의 힘겨운 관계를 그린다. 일반적으로 이런 교차 구조는 하나의 동일한 관계와 감정이 어떻게 변할 수 있는지 발견할 수 있는 동시에 현재의 금이 간 관계가 처음에는 어떠했는지를 보여줌으로써 힘겨운 현재의 긍정적 변화 가능성을 이야기하곤 하는데, ‘블루 발렌타인’의 교차 구조는 단순히 이러한 변화나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지는 않다. 오히려 한 발 물러서서 관망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즉, 아름다운 사랑의 순간은 그 순간 자체로 아름답게 담아내고, 지금의 현실은 현실 그대로 식어버린 사랑 그대로를 그리되 반드시 둘 간의 상관관계나 인과관계를 따지려들지 않는다. 그러한 시도가 무의미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섣부른 긍정을 하기보다는 조심스레 관망하는 것을 택한 것은 이 영화의 가장 큰 미덕이다.

‘블루 발렌타인 (Blue Valentine)’이라는 제목의 뉘앙스처럼 영화는 아름다움과 슬픔을 조금씩 다 담아내는데, 일단 그 각각에 너무도 충실하다. 좋은 로맨스 영화는 필연적으로 마법 같은 아름다운 순간을 포착하게 되는데, ‘블루 발렌타인’에도 이 같은 장면이 존재한다. 바로 신디가 딘의 노래와 우쿨렐레 연주에 맞춰 드레스샵 쇼윈도 앞에서 탭댄스를 추는 장면이 그것인데, 이 장면은 아직까지도 스크린에서 만나본 수많은 장면들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순간 중 하나로 꼽을 정도로 사랑 그 자체의 아름다움을 담아내고 있다. 그리고 현재의 딘과 신디가 다툼을 겪는 과정은 너무나도 현실적이어서 하나하나 일일이 묘사하지 않았음에도 얼마나 깊은 감정의 골이 생겨버렸는지 그 아픔이 뼛속까지 느껴질 정도였다. 특히 감정의 골이 깊어져 버린 딘과 신디의 모습을 바라보는 것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힘겨울 정도로 영화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다. ‘블루 발렌타인’이 담아낸 식어버린 사랑, 감정의 골이 깊어져 회복이 어려운 관계로 인한 힘겨움은 사랑과 이별을 겪어본 이들이라면 누구라도 그 감정의 아픔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심정으로 딘과 신디를 바라보게 된다. 

이 영화가 전형적이기 쉬운 사랑이라는 감정에 대해 이토록 솔직하고 진실되게 담아낼 수 있었던 것은, 이 영화 만의 특별한 제작 방식 때문이라고 할 수 있겠다. 감독인 데릭 시엔프랜스는 본격적으로 제작에 들어가기 몇 년 전부터 미셸 윌리엄스와 라이언 고슬링을 각각 만나며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고, 실제 촬영을 할 때는 마치 다큐멘터리를 촬영하는 것처럼 두 배우가 극 중 딘과 신디의 경험을 그대로 해볼 수 있도록 내버려 둔 채 두 사람을 관찰하는 방식을 택했다. 

모든 감정이 연기가 아닌 진짜를 담는 것을 반드시 옳다고 말할 수는 없다. 오히려 또 다른 모순에 빠질 수 있는 위험한 방식이라고까지 말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블루 발렌타인’의 라이언과 미셸은 진짜와 연기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며 사랑이라는 보편적이고 진부하지만 가장 특별한 감정을 ‘진짜처럼 보이는’것이 아니라 ‘가장 진실에 가까운’ 감정으로 표현해낸다.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이 영화가 택한 촬영과 연기 방식을 선호한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블루 발렌타인’은 그 방식이 자신들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가장 진실되게 전달할 수 있는 것이라 믿었고, 결과물은 그 믿음을 저버리지 않았다. 

블루 발렌타인 : 블루레이 by 플레인 아카이브

플레인은 가끔씩, 아니 자주 ‘이런 영화까지는 블루레이로 내주지 않겠지?’싶은 영화들을 깜짝 선보이곤 하는데, 데릭 시엔프랜스의 ‘블루 발렌타인’도 그중 하나였다. 개봉 당시에도 워낙 인상적이로 관람했던 작품이긴 했지만, 국내에 블루레이로 발매할 만한 타이밍을 놓친 듯해서 아무래도 어렵지 않을까 기대를 접고, 아니 사실 기대조차 해보지 못했었기에 이번 블루레이 출시는 반갑지 않을 수가 없다.

구성 측면에서 볼거리나 다양한 굿즈들이 제공되는 화려한 패키지는 아니지만, 일단 작품의 분위기를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아트웍이 무척 마음에 든다. ‘블루 발렌타인’은 개봉 당시에도 화려하고 디자인 적으로 센스 있는 엔딩 크래딧이 인기를 끌었었는데, 이와 동일 선상의 톤으로 패키지 디자인의 톤을 가져갔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약간의 아쉬움도 있지만, 지금의 컬러 선택도 마음에 드는 편이다.

블루레이의 부가영상으로는 메이킹 다큐멘터리와 삭제/확장 장면, 예고편 등이 담겨 있는데 SD 화질로 제공된다. ‘메이킹 다큐멘터리’를 통해서는 이 작품에 대한 특별한 제작과정에 대해 엿볼 수 있었는데, 영화를 본격적으로 제작하기 몇 년 전부터 데릭 시엔프랜스 감독이 라이언 고슬링, 미셸 윌리엄스와 교류를 쌓아가며 이 작품과 관련하여 꾸준히 얘기를 나누었고, 그들과 나눈 많은 이야기들이 딘과 신디의 이야기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사실상의 공동 각본가나 다름없다는 감독의 말이 인상적이었다. 재미있는 건 이렇게 오랫동안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음에도 정작 셋이서 같이 만난 적은 없었다는 점이다.

미셸 윌리엄스와 라이언 고슬링은 영화 속 신디, 딘과 같은 타이밍으로 서로를 알아가게 되었는데, 감독은 그 과정을 마치 다큐멘터리처럼 촬영하며 실제로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을 담아냈다. 감독은 현재 장면 촬영을 위해 마치 리차드 링클레이터의 ‘보이후드’처럼 실제로 몇 년의 시간이 흐른 뒤 촬영하길 원했으나 불가능한 여건으로 인해 1달 뒤 촬영하는 것으로 수정했다는 뒷이야기도 만나볼 수 있었다.

이 밖에 ‘미공개 장면’에서는 다섯 개의 미공개 장면이 수록되었는데 주로 과거 장면들이고 본편에 정식으로 수록된 장면이 아니기 때문에 화질이 좋지 않으나, 오히려 이런 점 때문에 영화의 제작 방식과 맞물려 영화가 아니라 두 배우의 실제 러브 스토리를 엿보는 듯한 느낌마저 든다. 본편의 경우 그래도 배우가 연기를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지만, 이 미공개 장면들의 경우는 전혀 연기 같지 않은 두 배우의 자연스러운 모습들을 만나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홈 무비 비디오 클립’을 통해 홈무비 형태로 영화 속에 삽입된 ‘프랭키와 유니콘’, ‘소방차’의 영상이 별도로 수록되었다.

Tagged , , , , , , , , ,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